Warning: fread(): Length parameter must be greater than 0. in /home/hosting_users/yyyy8674/www/zboard/lib.php on line 1000

Warning: fread(): Length parameter must be greater than 0. in /home/hosting_users/yyyy8674/www/zboard/lib.php on line 1000
^*^윤용기 시인의 그리움이 있는 산책 ^*^ ^*^ 윤용기 시인의 그리움이 있는 산책 ^*^

:: 2019 년 03 월 21 일 ::

 

    섬그늘서재

 

    섬그늘 시집

 
   신작시

    연작시

 
   수   필

    마음산책

 
  발표작수록

    미발표작

 
    독     백

    자료실

  추천사이트

    갤러리

 
   작가소개

   섬그늘의
    아침 편지

 
   손님시방

   다시 읽고
   싶은 좋은시

   인생노트

    QT

 

 yonk-1.gif

main_left_logo.gif

윤용기 시인의 그리움이 있는 산책

 

ys6_banner.gif

http://poempoem.net/banner/pillretire.gif


 DD4.gif

gg1.gif 

DD.gif 

 

 

 

&

··· 섬그늘 신작시


0
 296   17   1

이름  
   섬그늘 (2017-04-21 12:30:17, 조회 : 1242, 추천 : 226)
제목  
   하이얀 그리움
하이얀 그리움

자정을 지나
새벽 여명을 향해 달리는
달콤한 이브의 시간
째깍째깍
기차바퀴마냥
그리움이 굴러간다.

잠시
허름한 간이역 모롱이
하이얀 그리움을 내려놓고
종착역을 향해 달리는 인생열차
끝간데없는 여정의 찰라
그대 향한 하이얀 그리움
이 밤을 밝힌다.

인간이란 굴레, 관습, 법률
죄를 만들고 사랑이 죄로,
죄가 사랑을 만든다.

그리움의 인생열차
그대가 잠든 이 밤에도
째각째깍 시계 초침처럼
쉼 없이
그대를 향해 질주하는
하이얀 그리움의 열차입니다.



번호
C
글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V
:::
  시 쓰는데 필요한 순 우리말들

섬그늘
2014/03/05 1274 257
:::
  섬그늘 시인의 신작시 발표

sumgneul
2003/12/15 4462 723
:::
  섬그늘 작가 창작 마당

섬그늘
2013/11/24 952 275
:::
  시집<시클라멘>을 상재하며

섬그늘
2007/05/08 3674 642
:::
  등단 詩 작품 및 당선소감, 심사평

섬그늘
2005/05/11 4610 724
291
  노은재(老隱齋)

섬그늘
2017/04/21 1348 195
290
  

섬그늘
2017/04/21 1234 178

  하이얀 그리움

섬그늘
2017/04/21 1242 226
288
  그대에게 바치는 시

섬그늘
2016/09/01 1534 202
287
  석류

섬그늘
2016/07/04 1470 214
286
  노숙자

섬그늘
2016/07/02 982 171
285
  

섬그늘
2016/03/29 1079 211
284
  문패門牌

섬그늘
2016/03/23 1061 212
283
  누야

섬그늘
2016/03/09 994 327
282
  겨울새는 울지 않는다.

섬그늘
2016/01/04 1013 235
281
  겨울, 그리운 사람

섬그늘
2015/12/22 998 189
280
  서른 한 해

섬그늘
2015/09/23 974 218
279
  절규

섬그늘
2015/09/17 1076 203
1 [2][3][4][5][6][7][8][9][10][11][12][13][14][15][16][1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UN!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