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read(): Length parameter must be greater than 0. in /home/hosting_users/yyyy8674/www/zboard/lib.php on line 1000

Warning: fread(): Length parameter must be greater than 0. in /home/hosting_users/yyyy8674/www/zboard/lib.php on line 1000
^*^윤용기 시인의 그리움이 있는 산책 ^*^ ^*^ 윤용기 시인의 그리움이 있는 산책 ^*^

:: 2019 년 05 월 23 일 ::

 

    섬그늘서재

 

    섬그늘 시집

 
   신작시

    연작시

 
   수   필

    마음산책

 
  발표작수록

    미발표작

 
    독     백

    자료실

  추천사이트

    갤러리

 
   작가소개

   섬그늘의
    아침 편지

 
   손님시방

   다시 읽고
   싶은 좋은시

   인생노트

    QT

 

 yonk-1.gif

main_left_logo.gif

윤용기 시인의 그리움이 있는 산책

 

ys6_banner.gif

http://poempoem.net/banner/pillretire.gif


 DD4.gif

gg1.gif 

DD.gif 

 

 

 

&

··· 자유게시판


0
 158   8   1

이름  
   섬그늘 (2011-11-20 10:49:42, 조회 : 2558, 추천 : 474)
제목  
   시 창작 이론 -26
시 창작 이론 -26
---시인이 되려면 책을 가까이 하라

골목길에서 호떡을 구워 파는 청년이 있다.
그가 파는 호떡은 흑설탕물이 혀끝으로 스르르 감도는 게 맛도 좋고 값도 싸서 그 골목 사람들은 단골이 많다.
멀리서 오는 사람들도 있다.
자주 대할수록 인심이 후하고 값도 싸다.
그는 밀가루 뭍은 손으로 시간이 나는 대로 틈틈이 책을 읽는다.
하루는 손님이 지나가는 말로 "호떡을 작게 하면 이윤이 남지 않겠느냐?"고 말한다. 그 청년 대답을 들어보라.
"먼데서도 이 호떡을 사러 오는데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겠어요?"
하면서 담담히 웃었다.
또 손님이 묻기를
"무슨 책을 그렇게 열심히 읽어요?" 하니 청년 대답 또한 들어보시라.
"배운 게 없으니 책이라도 보아야 사람노릇 하지 않겠습니까?"
라고 겸손히 말하는 게 아닌가!
이것저것 묻던 손님은 이렇게 중얼거리면서 호떡을 들고 골목길로 사라졌다.

"그래 맞아. 사람 노릇 제대로 하기 위해 책을 읽는구나.
나는 지금까지 사람답게 살아왔는가?"

세상 사람들이 시인이라면 굉장히 다른 세상 사람처럼 생각한다. 좀 뭔가 다르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학창시절에 시를 쓰겠다고 골몰히 사색에 잠기곤 했다.
또 세상에 시를 쓰는 시인들이 많이 있다.
그런데 詩는 그런대로 쓰지만 사람답게 살지 못하는 이들이 많다.

자기들의 이익과 정치적 권한을 지키기 위해 남을 중상 모략하는
모리배들도 있다.
詩人이 되기 전에 먼저 사람이 되어야 한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려면 먼저 책을 가까이 해야 한다. 시인이 되기 전에 먼저 책을 가까이 하라.
땀 흘려 만든 호떡을 팔아서 한 권의 책을 살 수 있는 호떡 장수의 풍요로운 마음과 시간을 쪼개 한 줄의 책을 읽을 뿐 아니라
그동안 아끼던 책을 낯선 고객에게 빌려 줄 수 있는 아량이야말로
흐믓함을 느끼게 하는 가을이다.

책을 읽어라.
책을 가까이 하면 그대는 시인이 될 수 있다.

책을 멀리하고 詩를 잘 쓸 수 없다.
아름다운 미사구만이 즐비하게 나열된 것은 詩가 아니다.
책을 읽고 마음의 양식을 쌓고, 인격을 수양하면서 떨어지는 낙엽을 볼 때, 당신의 마음은 거기서 시인이 된다.
오늘 부터 당신의 가방 속에 읽을 책 한 권을 넣고,
당신 손에는 작은 책 한권이 들려 있어야 하리라.




번호
글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V
:::
  로그인이 안될 때에는

섬그늘
2009/10/01 2294 592
:::
  자유게시판

sumgneul
2003/12/15 3480 575
:::
  성경말씀 찾기

섬그늘
2008/07/13 3065 621
:::
  섬그늘윤용기 시인의 네번째 시집 <시클라멘>

섬그늘
2007/05/10 3279 663
:::
  섬그늘윤용기 시인의 세번째 시집 <가난한 시인의 노래>

섬그늘
2006/02/27 2986 654
:::
  시 쓰는데 필요한 순 우리말들

섬그늘
2004/11/12 5113 548
152
  시 창작 이론 29

섬그늘
2014/03/07 2212 332
151
  시창작 이론-28

섬그늘
2013/10/18 2292 377
150
  시창작 이론 - 27

섬그늘
2012/11/10 2490 400

  시 창작 이론 -26

섬그늘
2011/11/20 2558 474
148
  독도 지키기 운동 서명에 동참하자

섬그늘
2011/11/17 2645 482
147
  고령화시대의‘블루칩’전원주택 눈길가네~

섬그늘
2011/08/07 2190 534
146
  물금역 기념스탬프

섬그늘
2011/07/31 1996 499
145
  시 창작 이론 - 25

섬그늘
2011/07/13 1924 446
144
  용서는 용서할 수 없는 것을 용서하는 것이다

섬그늘
2011/06/01 1698 493
143
  (2011/05/21) 880회 국악한마당 - 함께 가는 길, 부부

섬그늘
2011/05/21 1799 461
142
  담양 죽녹원 강천산여행 5월28일(토) 단 1회출발

섬그늘
2011/04/24 1857 463
141
  산수유/매화 기차여행안내(3월 19일 단, 하루)

섬그늘
2011/02/23 2418 529
140
  시 창작 이론 - 24

섬그늘
2010/11/22 1803 502
139
  시 창작 이론 - 23

섬그늘
2010/08/09 6211 848
1 [2][3][4][5][6][7][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UN!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